번뜩이다 ( inspiration ) 2014.03.04 19:00

 

- 쵸비츠 ost, 닌겐다카라( 인간이니까 ) -

 

 

 

 

이런 우울한 기분을

 

질투심이라고 하는 걸까

 

벚나무 벤치에서

 

또 다시 그 사람, 생각하고 있어?

 

 

연꽃이 핀 연못가의 새들은

 

팝콘을 차지하려 서로 싸우고 있어

 

당신과 만나고 있다는 것은

한숨을 후우~, 그리고 '응' 하고 말하게 되지

 

어째서, 머리로 이해하고 있는 것처럼

마음이란 건 움직이지 않는거지?

 

내가, 사람이니까?

 

이런 말끔한 기분이라는 게

체념이라는 걸까

 

부처님의 얼굴이란 건

잠들어 있는 것 같아

 

구두끈을 매면 어떨까

갑자기 슬퍼져 오는걸

 

우리를 말하고 싶어

그렇게 만들어진 것은 누구인걸까?

 

어두운 하루를 환히 밝히는 푸른 하늘로 돌아와

이제 웃고 싶어 '좋은 아침' 이라고 말하듯이

 

내일은 오늘보다

조금 더 태양에 가까운게 좋겠지

 

동전을 연못에 던져

 

조용히 손을 모아

 

사랑은 심오한 거야

 

어째서, 머리로 이해하고 있는 것처럼

마음이란 건 느끼지 않는 거지?

 

내가, 아직 삼차원에 살고 있어서?

 

인간, 인간이니까.

 

 

 

'번뜩이다 ( inspiration )' 카테고리의 다른 글

Breeze On By  (2) 2014.04.01
광배근 (활배근) 02  (0) 2014.03.21
광배근 (활배근)  (0) 2014.03.21
year walk  (0) 2014.03.09
인간이니까  (0) 2014.03.04
최후의 질문  (0) 2014.02.18
posted by 비케이제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