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2014.01.28 19:38

 

 

돌아보면,

 

애초 처음 만들고 싶었던 것은 싱글 패키지 fps 였다.

doom 같은....

뭐,

개발하는 곳이 딱 한군데 있었는데, (우리나라에서)

재미소프트,

 

이름도 맘에 들고, fps 게임도 만들고,

옳다구나 지원을 했더랬다.

 

쩝,

연락이 오지 않더라,

 

(것도 2~3번은 이력서도 넣고, 전화도 했었던 것 같다.

 재미소프트가 구인을 하고 있지는 않았었다,,,

 다만

 열정이 있으니 통할 걸라는 기대를!

 했었었다,

ㅎㅎ)

 

그때야, 나는 그 회사에서 찾는 재원이 아니라 뽑히지 않은 것이라 그냥 생각했었는데,

당시가

한창 1세대 게임 회사들이 망해가던 시기라....

지금 생각하니

아마도 뽑을 여력이 없었던 것이라는 생각도 든다.

 

뭐 어찌되었건 만들고 싶던 게임은 못 만들고,

(우리나라에는 더이상 패키지 만드는 데가 없었다)

온라인 게임만 죽창 만들다, 

여기까지 왔다.

여러가지 경험도 쌓고, 많은 작업들도 해보고,

뭐 좋았던 기억이 많다.

그래도 지금 생각해보니 많이 행복했었던것 같다.

ㅎㅎㅎ

 

지금 10년이 넘은 게임개발자로서,

내 나름의 도전을 하고 있다.

내가 만들고 싶었던 것을 내 맘대로 만들어 보고 있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행복하다.

 

이 시간들을 소중하게

즐기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M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임 프로그래머 + 디렉터  (0) 2016.09.30
내 게임의 목적  (0) 2015.09.20
2014년 5월  (0) 2014.06.01
2013 summer, 나의 어느 하루  (2) 2014.05.08
나의 게임에 대해서  (0) 2014.01.28
내 이름은 정승운  (0) 2013.12.01
posted by 게임스타 게임스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