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2015.09.20 16:54

 

사람들의 반응에,

이래저래 쇼크도 먹고,

이래저래 생각도 좀 많이 해보고,

쇼크먹은김에 좀 빈둥거리기도 했나?

 

시간도 많이 흘렀고,

지겹기도 하고,

그래도 난 그냥 하고 있는데, 왜 하고 있는걸까?

 

내 게임의 목적, 목표란 것이 필요할까?

그냥 하고 싶어서 한다?

내 재능을 살린다?

사람들에게 전달하고 싶어서? 무엇을?

같이 즐겨주기를 바라는가?

그냥 돈벌려고?

나 재능있다, 확인받고 싶어서?

아무렇게나 하자. 그냥 할 뿐이다.

 

현재적 상황은?

수입이 없는 현실은 어떻게 할 것인가?

하다보면 길이 생기겠지.

최선을 다하자.

즐기자 나공간의 모든 것을

내 게임의 역사는 내가 써가는 것.

 

이래저래 생각해보면

어쨋든 물러서고 싶지 않다.

지독한 내 아집의 결과라해도,

내가 어리석다고 해도,

 

여기서 멈추지는 않는다.

제2막이 올랐다.

 

바라는것없이, 오직 할 뿐이다.

그것이 내 게임의 길

 

쓰다보니 왠지 센치해 지려고 한다.

난 원래 이렇다. 죽이되든, 밥이되든 간다.

살아가며, 뭔가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웠다 싶어도,

내가 내 스스로를 괜찮다고 느낄때는, 난 그냥 나일 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M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임 프로그래머 + 디렉터  (0) 2016.09.30
내 게임의 목적  (0) 2015.09.20
2014년 5월  (0) 2014.06.01
2013 summer, 나의 어느 하루  (2) 2014.05.08
나의 게임에 대해서  (0) 2014.01.28
내 이름은 정승운  (0) 2013.12.01
posted by 죠운죠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